회사소개

  • 한가족통신
  • 공지사항
  • 도드람소식
  • 양돈정보
  • Q&A

양돈정보

제 목 상반기 양돈업을 보면 하반기가 보인다
정 보 조회 : 15090   등록일 : 2012.07.20  


두수 늘어 돈육 생산 FMD 전보다 늘 듯
돼지고기 재고 포화…돈가 하락 불가피

 상반기 양돈 상황은 돼지 사육 및 출하두수가 FMD 이전에 근접할 정도로 늘었지만 수입량이 여전히 많아 돼지 값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하반기다. 빠르게 늘어가는 돼지 두수와 출하물량, 쌓여가는 재고 등 고난의 하반기를 예상케 하고 있다.

■ 규모 FMD 이전 근접 = 6월 기준 돼지사육두수는 943만마리, 모돈 96만9천마리로 일년전보다 각각 28.7%, 22.2% 늘면서 FMD 이전인 2010년 동기간과 비교해 각각 3%, 1.2% 차이로 근접했다. 이에 따라 돼지 출하물량도 크게 증가, 6월말 646만마리로 지난해 동기간보다 22.7% 늘고 2010년 같은 기간과 견줘서는 90% 수준까지 회복됐다. 사육두수 증가세 등을 감안할 때 사육두수 연말경 FMD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하고 출하 FMD 이전보다 많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 수입량 줄었어도 재고는 늘어 = 돈육수입은 6월까지 17만여톤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21.8% 감소했다. 국내 생산량이 늘고 돼지 값이 하락한 영향이다. 특히 수입육 재고가 증가한 것도 수입량 감소를 부추긴 것으로 판단된다. 육류유통수출입협회가 9개 창고를 조사한 결과 4월말 현재 수입돈육 재고는 지난해보다 12.8%늘었다. 이처럼 수입량 감소에도 재고가 는 것은 소비가 저조한 때문으로 특히 계속 할당관세를 적용받고 있는 삼겹살의 경우 수입도 늘고(전년 대비 7.8%), 재고도 급증(〃 45.4%)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부는 하반기 삼겹살 5만톤에 대해 할당관세를 적용키로 했다.

■ 돈가·품질은 떨어져
= 국내 생산량 증가와 할당관세 연장으로 돼지 값은 크게 떨어졌다. 상반기 평균 지육 경락가격은 kg당 4천526원으로 일년전 6천297원보다 28.1% 하락했다. 특히 돼지 값이 올라야 할 6월, 출하물량 감소에도 돈가는 5월 수준에 머물렀다. 돼지 값뿐만 아니라 품질도 하락, 상반기 평균 육질 1등급 이상 출현율은 66.2%로 일년전 72.5% 대비 6.3%P 낮았다. 하지만 등급 판정 결과로 나타나는 품질 저하만큼이나 구제역 백신 접종 이후 화농 등이 늘면서 돼지고기 품질 하락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됐다.

[출처; 양돈타임스, 7/17일자]

24 상반기 양돈업을 보면 하반기가 보인다 2012.07.20  15090 
23 “부산물 때문에 도축중단” 우려가 현실로 2012.07.20  14924 
22 주간돈육정보(7월 3째주) 2012.07.20  14523 
21 구제역 백신 O형 항체가 차이 2012.07.12  14975 
20 PRRS 공포 확산... 그늘 깊은 종돈업계 2012.07.12  15451 
 1 2 3 4 5 6 7 8 9 10